우버를 통해 느낀 공유경제 비즈니스의 마지막 모습

이전부터 공유하려고 했던 콘텐츠인데 이제서야 소개하게되었습니다. 공유경제를 기반으로 한 사업은 꽤나 각광받는 모델이었습니다. 낭비를 막고 새로운 가치를 창출해내는 것처럼 보였는데요. 이제는 그런 생각을 접어야할때가 온것 같습니다.

공유경제는 너무 미화됐다.

티타임즈의 콘텐츠에서는 최근 상장을 앞두고 있눈 우버에 대한 이야기를 다뤘습니다. 100조에 가까운 기업가치로 평가받는 우버. 삼성전자를 제외하고는 우버만큼의 기업가치를 평가받는 국내 회사는 없습니다. 시총2위 하이닉스가 60조가 안됩니다. 대단하죠.

그러나 우버의 매출이나 이익은 별볼일 없습니다. 최근 3년간 누적적자 100억달러.. 10조에 달한다고 합니다. 100조는 도대체 누가 평가를 한 걸까요? 궁금해지는 대목이네요. 하지만, 이런 거품가득해보이는 가치평가는 사실 별로 충격적이지는 않았습니다. 자주 있는 일이니까요.

공유경제의 말로

진짜 충격적인 건 공유경제 모델의 함정이었죠. 차를 나눠타는 것 일종의 카풀플랫폼이었죠. 돈도 벌고 교통체증도 줄이고. 그런데 우버 운전을 직업으로 삼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차를 나눠탄다는 개념이 아니게 되어 버린겁니다. 우버 자체가 택시회사와 비슷해져버린 것이죠.

아주 단순하게 운전자 중개업이 된겁니다. 여기에서 공유라는 개념은 사라집니다. 우버가 고객을 알선하면서 각종 수수료를 떼어가고 보험부터 기름값, 차량 관리 등등 모든 영업과정의 리스크는 운전자가 다 부담하는 거지같은 구조가 되어버리는 거죠.

초창기 우버의 장점이었다고 하는 택시와 차별화되는 서비스는 지금 우버에서는 찾아보기 어렵다고 합니다. 우버 운전이 본업이 되어버리면서죠.

공유경제, 특히 개인 자산을 공유경제라는 이름으로 중개 서비스하는 모델들의 마지막 모습을 우버를 통해 미리 확인하게 된 것 같습니다.

쿠팡플렉스로 돈번다는 이야기도 많이 나오고 있는 것 같은데요. 너도나도 쿠팡 플렉스에 뛰어들면 그 사람들을 기반으로 쿠팡은 또다른 CJ대한통운이 되겠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여러분도 한번 읽어보시고 생각해보시면 좋겠습니다.

콘텐츠 출처 : http://www.ttimes.co.kr/view.html?no=2019041716277753933